與 의원들, 선거 참패에 “엄중한 심판…죽도록 반성할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08 09:35수정 2021-04-08 09: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 후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가운데 소속 의원들이 8일 선거 결과에 대해 반성하겠다며 국민에게 사과했다.

5선 중진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큰 위기가 닥쳤다. 정치적 심판을 넘어선 ‘징벌적 투표’였다”며 “한국 정치사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징벌적 선거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촛불광장의 정신을 받들지 못한 것이 근본적 원인”이라며 “우리 자신을 들여다보고 죽도록 반성하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 의원은 “긴 밤을 지새웠다. 민심의 벼락같은 호통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며 “패배의 책임, 그 맨 앞에 서겠다”고 했다.

4선 정성호 의원은 “쉽지 않을 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막상 성적표를 받아 보니 참담하고 부끄럽다”며 “그동안 민생을 제대로 챙기지 않고 오만한 행태를 거듭해 온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 “경고가 아니라 엄중한 심판이고 총체적 불신임”이라며 “당의 중진으로 민심과 동떨어지게 가는 당에 대하여 쓴소리 한마디 제대로 못한 잘못이 크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재정 의원은 “180석으로 오만했다는 지적도, 180석임에도 안이했단 지적도 모두 곱씹어 되새겨야 할 것”이라며 “70여 년 민주당의 역사 안에 오늘이 얼마만큼 어긋나 흔들리고 있나 돌아보려 한다”고 말했따.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이번 보궐선거의 패배 앞에서 우리 민주당은 통렬한 책임감을 느끼고 아울러 깊이 반성도 한다”며 “무엇보다 거대여당의 오만과 이중성, 개혁에 대한 게으름에 대해 저부터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를 향해 “힘내시기 바란다”며 격려의 말도 전했다.

이탄희 의원은 “국민들께서 느끼신 실망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이번 보궐선거를 계기로 정책 전반에 걸쳐 부족한 점들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