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기쁜지…홍준표 “4년만에 이겨 눈물이, 文 주변정리 마무리를”

뉴스1 입력 2021-04-08 07:44수정 2021-04-08 0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던 무소속 홍준표 의원. © News1
4연패 끝에 거둔 1승이 ‘마초’ 홍준표까지 울게 만들었다.

강경보수의 상징격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7일 밤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이 압승할 것으로 나타나자 “탄핵 대선 이후 4년만에 이겨 보는 눈물겨운 승리다”며 “모두가 하나 되니 하늘도 도우나 보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김종인, 주호영 두분 야권 지도자들께서도 참으로 수고 하셨다”며 그동안 자신의 복당을 불허했다며 날선 공격만 가했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모처럼 ‘엄지 척’했다.

또 “안철수 대표에게도 감사하고 오세훈, 박형준 두 후보 참으로 고생 하셨다”고 등을 두들겨줬다.

주요기사
‘산에 오를 때보다 내려 올 때가 더 위험하다’며 문 대통령을 압박해 왔던 홍 의원은 “이제 문대통령은 정신 차리고 더이상 국민들을 핍박하지 말고 차분하게 임기말 주변 정리 하시고 마무리 잘 하시라”며 문 대통령을 압박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정가에선 재보궐선거를 끝으로 김종인 위원장이 물러나는 만큼 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을 내 놓았다.

내년 대선을 위해 야권 후보들을 한자리에 불러 모을 필요성, 김종인 위원장이 홍 의원을 멀리한 것은 ‘재보궐 선거 승리를 위한 전략 차원’이었지만 이제 그 목적을 달성했고, 김 위원장이 복당의 열쇠를 넘겼다는 점 등을 그렇게 보는 근거로 내 놓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