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대유행’ 위기속 취임 오세훈, ‘업종별 세분화’ 방역 곧 발표

뉴스1 입력 2021-04-08 05:34수정 2021-04-08 0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은평구 불광천변에서 유세를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4.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을 보다 세분화할 전망이다.

오 당선인 측 관계자는 8일 ‘오세훈표 코로나19 대책’과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 감염병 확산을 막는 과정에서 일괄적인 규제보다는 업종별 매뉴얼 세분화가 중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당선인은 선거운동 기간 “각종 업소 협회들과 머리를 맞대고 밤샘 토론해 각 업장별 특성을 반영한 매뉴얼을 만들면 거리두기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자영업자의 손실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오 당선인 측 관계자는 “이미 서울시와 중앙정부가 다중이용시설, 유흥시설과 관련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으나 과학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영업시간, 인원제한, 행동요령 등을 달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세분화 대책은 ‘첫날부터 능숙하게’라는 캠프 슬로건에 맞춰 이번 주 곧바로 윤곽을 드러낼 가능성도 있다. 4차 대유행 우려가 높아져 조속한 대책을 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서울의 확진자는 오후 6시까지만 221명을 기록했다. 일일 확진자가 2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2월 16일 258명 이후 50일 만이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오 당선인은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지하철 열차 방역을 선택할 정도로 코로나19 극복을 최대 과제 중 하나로 인식하고 있다”며 “캠프에서 각종 방역 대책을 체계적으로 만들었고 취임 첫날부터 서울시 관련 부서와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오 당선인의 코로나19 방역 본격 행보는 9일 예정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 이후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거리두기 단계는 서울시가 독자적으로 정할 수 없으나 이를 보완하는 대책은 ‘달라진 서울’의 존재감을 알릴 기회이기도 하다.

오 당선인 측의 다른 인사는 “방역은 한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정부, 인접 지역과 충실히 협의할 것”이라며 “서울시가 불필요하거나 무리한 방역대책을 앞세워 갈등이 생기는 일은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