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은 조국, 日은 모국… 한일관계 나쁘면 부부싸움 보는듯”

미야마=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4-07 03:00수정 2021-04-07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 도공 후예 15대 심수관
가고시마 명예총영사관 개관식
“한일 문화교류에 도움 됐으면” 아사히 등 日언론 20개사 열띤 취재
15대 심수관이 6일 가고시마현 미야마의 심수관요에 개설된 명예총영사관 앞에서 “한국을 좋아하는 일본인을 1명이라도 더 만드는 게 내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미야마=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한국과 일본 사이에 여러 정치 문제가 있지만 그것과 별개로 문화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해야 한다. 거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조선 도공의 후예인 15대 심수관(沈壽官·65)은 6일 가고시마현 히오키시 미야마의 심수관요(窯·도자기를 굽는 가마)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명예총영사관 개관식 행사에서 이처럼 소감을 밝혔다. 한국 정부는 1월 그를 주가고시마 명예총영사로 임명하고 심수관요에 명예총영사관을 개설키로 결정했다. 2월 일본 외무성의 승인을 얻으면서 최종적으로 이날 개관식을 열었다. 15대 심수관은 일본 국적자이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승인이 필수적이다.

개관식에는 NHK,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니시니혼신문 등 약 20개의 언론사가 취재 올 정도로 일본 언론의 관심도 높았다. 이희섭 주후쿠오카 총영사는 “지난해 11월부터 명예총영사 임명 작업을 진행했는데 한일 관계가 좋지 않아 일정이 길어질 줄 알았다”며 “한일이 임명 절차를 빠르게 끝낸 것은 양국이 그만큼 관계 개선에 대한 열망이 크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시오타 고이치(염田康一) 가고시마현 지사는 “명예총영사관 개관을 계기로 가고시마현과 한국이 한층 더 교류를 늘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15대 심수관의 아버지인 14대 심수관은 앞서 1989년 명예총영사에 임명됐다. 2019년 6월 별세하면서 명예총영사가 없다가 이번에 15대 심수관이 명예총영사가 됐다. 일본 내 명예총영사는 현재 가고시마와 시모노세키에 각각 1명뿐이다.

주요기사
15대 심수관은 1598년 정유재란 때 조선에서 끌려 온 도공 심당길의 15대손이다. 심수관 가문은 423년간 도자기 명가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메이지유신 때 가업을 빛낸 12대 심수관을 기려 이후 자손들은 ‘심수관’이란 이름을 계승하고 있다. 15대 심수관은 원래는 기자가 되고 싶어 방송국 시험에도 합격했지만 어머니가 도자기 가업을 이어가길 원해 도공이 됐다. 그는 아들 두 명 중 한 명에게 가업을 잇게 할 생각이다.

행사 후 15대 심수관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징용, 수출 규제 등으로 한일 국민감정이 좋지 않아 솔직히 (명예총영사를 받아들일지) 주저했지만 아버지에 대한 존경, 한일 관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에 수락했다”고 했다.

그는 “나에게 한국은 조국(祖國·조상 대대로 살던 나라)이고 일본은 모국(母國)이다. 한일 관계가 나쁘면 나는 부부싸움을 보는 듯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일 정부 사이는 체면이 중요하고 기업 사이는 이익이 중요하지만, 개인 사이는 이득이 없어도 친구가 될 수 있다”며 “나의 역할은 한국을 사랑하는 일본인, 일본을 사랑하는 한국인을 한 명이라도 더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야마=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심수관#명예총영사관#개관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