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까 여성일까…文정부 마지막 총리에 쏠리는 시선

뉴스1 입력 2021-04-05 12:59수정 2021-04-05 23: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정책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4.1/뉴스1 © News1
4·7 재보선 이후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임이 유력해지면서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될 차기 총리에 관심이 쏠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경제회복 등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한 ‘관리형 총리’가 필요하다는 분석과 함께 연속해서 호남에서 총리가 배출된 만큼 ‘지역 안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인 ‘내각 여성 비율 30%’를 고려한 ‘여성 총리’ 가능성도 제기된다.

5일 여권에 따르면, 정 총리는 4·7 재보궐 선거가 끝난 뒤 이달 중 직을 내려놓을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미 올해 초부터 문 대통령과 차기 행보와 관련해 교감했고, 조만간 공식적인 허락을 구한 뒤 사의를 공표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지난 정례 브리핑에서 차기 대선출마를 위한 사임 시점에 대해 “거취 문제는 대통령께 먼저 말씀드리는 게 순리”라면서 “때가 되면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수도 있다. 아직은 준비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을 함께할 차기 총리 인선에 대한 여러 전망이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우선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내각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정치·행정의 경험이 없는 ‘깜짝’ 인사가 야당과 언론의 집중포화가 예상되는 임기 말 내각의 운영을 이끌기는 쉽지 않을 수 있다.

이낙연 전 총리와 정세균 총리 모두 호남(전남 영광, 전북 진안) 출신인 만큼, 지역 안배도 중요한 요소다. 총리 3명을 모두 호남 출신으로 기용하는 건 문 대통령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다. 이런 맥락에서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 회장,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 등이 거론된다. 김 전 회장과 이 전 장관은 각각 경북 의성과 안동이다.

김 전 회장은 경제관료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경제정책수석, 국무조정실장, 산업자원부 장관 등을 지냈다. 이희범 전 장관도 경제관료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산업부 장관을 지내고 STX에너지와 LG 상사 등 기업을 경영하기도 했다.

차기 총리를 인선하면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포함한 경제팀 전반에 대한 개각도 전망되는 만큼, 총리에게 경제와 관련한 부담까지 지우지는 않을 수 있다. 지난 2018년 12월 취임해 역대 최장수 기재부 장관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도 2018년에 임명돼 2년이 넘도록 재직하고 있는 ‘장수’ 장관이다.

이에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도 하마평에 오른다. 김 전 장관은 대구 출신으로, 민주당 내 대표적인 영남 지역의 정치인이며 4선 의원이자 행안부 장관을 지내 중량감이 있다.

‘여성 총리’ 기용 가능성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당시부터 내각의 30%를 여성 장관으로 채우겠다고 공약했다. 임기 중반까지는 약속이 지켜졌지만, 올해 1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을 교체하면서 비율이 깨졌다.

현재 18개 부처 장관 중 여성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등 3명에 불과하다.

이에 문 대통령이 공약을 지키고 내각의 남녀 균형을 위해서 여성을 총리에 앉힐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설령 여성 장관 비율 30%를 지키지 못하더라도 행정부 2인자라는 총리의 위상을 고려할 때, 여성을 총리로 기용하면 ‘남녀 균형’의 취지를 살릴 수 있다.

먼저 거론되는 인물은 유은혜 부총리다. 유 부총리는 지난 2018년 10월 임명돼 2년6개월간 직을 수행하고 있다. 그간 유치원 3법의 입법을 뚝심으로 이뤄내고, 코로나19 유행 속에서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등교 수업 등을 비교적 완만하게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미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만큼, 검증 과정에서 낙마할 가능성이 적고, 서울 출신이라 ‘지역 차별’ 논란에 비켜서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김영주 민주당 의원, 김영란 전 대법관도 거론된다. 김 의원과 김 전 대법관은 각각 서울, 부산 출신이다. 김 의원은 농구선수 출신으로 금융노조를 이끈 노동운동가라는 ‘스토리’가 있고, 4선 의원으로서 당내 입지도 탄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의 여성 대법관이자 청탁금지법 제정에 기여한 김영란 전 대법관은 높은 신뢰도가 장점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