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코로나19 안정되는대로 시진핑 방한 추진”

뉴스1 입력 2021-04-03 18:01수정 2021-04-03 1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정부가 시진핑 국가주석의 조기 방한 의사를 재차 밝혔다고 3일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이날 배포한 한중 외교장관 회담 결과 자료에서 “한중 양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 방한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시 주석의 연내 방한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면 “중국 측도 그런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중국 푸젠성 샤먼에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렸다.

주요기사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과 왕 위원은 이날 회담에서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대면·비대면 형식을 활용한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양국 간 각종 대화체 가동을 통해 교류·협력을 보다 강화해가기로” 했다.

또 한중 양측은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한 한중일 3국 간의 지속적인 협력 필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당초 작년 말 우리나라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유행, 그리고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 측의 미온적 태도 때문에 열리지 못했다.

한중 양국은 또 외교차관 전략대화 및 외교안보(2+2)대화도 올 상반기 내에 추진해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중 양국은 내년(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내실화하고 미래 발전기반을 강화해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