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스가 방미 일주일 연기…美코로나 확산세 여파인 듯

뉴시스 입력 2021-04-02 11:51수정 2021-04-02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일주일 연기됐다.

2일 NHK 및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당초 이달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미일 정상회담을 16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스가 총리의 방미 성공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준비를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익명의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대해, (방미단의) 수용 태세를 준비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스가 총리의 방미는 취임 이후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대면회담하는 최초의 외국정상이다.

가토 장관은 “스가 총리가 각국 정상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과 실시하는 첫 대면 정상회담”이라면서 “일본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는 증거”라고 말했다.

또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한 협력 외에도 코로나10 대책과 기후변화, 이에 더해 중국과 북한 문제 등으로 일본과 미국의 연대와 협력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스가 총리는 지난 1일 밤 한 TV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자신을 해외 정상 중 처음으로 초청한 데 대해 “일본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일본의 유일한 동맹국이기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