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치러 들어간 집에서 ‘꿀잠’…잠 많은 도둑의 최후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30 23:30수정 2021-03-30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둑질하러 들어간 집에서 잠든 아시트 킨 쿤수드. 페이스북 갈무리
도둑질을 하러 들어간 집에서 잠드는 바람에 경찰에 붙잡힌 태국 남성의 어처구니없는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인디언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태국 북부 펫차분주의 아시트 킨 쿤수드(22·남)는 한 가정집을 범행 장소로 점찍은 뒤 집주인이 잠들 때까지 기다렸다.

새벽 2시경 집 안으로 잠입한 쿤수드는 귀중품을 찾다가 갑작스레 졸음이 쏟아졌다.

잠을 쫓으려 빈방에 들어가 에어컨을 틀고 찬바람도 맞아봤지만 몰려오는 피로를 떨쳐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주요기사
결국 쿤수드는 빈 침대에 몸을 뉘어 잠깐 눈을 붙이기로 했다. 한숨 자고 일어나 맑은 정신으로 범행을 마무리하면 된다고 생각한 것이다.

페이스북 갈무리

한편 이른 아침 서늘한 기운에 잠에서 깬 집주인 지암 프라세트는 지금은 쓰지 않는 딸의 방에서 찬바람이 나온다는 것을 알아챘다.

방문을 열어보니 에어컨이 작동하고 있었다. 놀란 프라세트가 안으로 들어가 보니 침대 위엔 온몸에 이불을 덮은 채 세상 모르고 깊이 잠든 쿤수드가 있었다.

프라세트는 고함을 질렀고, 쿤수드는 화들짝 놀라 깨어났다. 하지만 아직 잠이 덜 깬 듯, 두리번거리고 머리를 긁으며 한동안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펫차분주 경찰서 소속 경찰관이기도 한 프라세트는 곧바로 동료들에게 상황을 알렸다. 잠이 덜 깬 쿤수드는 비몽사몽한 상태로 경찰에 체포됐다.

펫차분주 경찰은 쿤수드에게 주거지 무단 침입 및 강도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체포된 쿤수드. 페이스북 갈무리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