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美 대북정책 검토 중 北 미사일 발사, 깊은 우려”

뉴스1 입력 2021-03-25 11:36수정 2021-03-25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5일 국가위기관리센터 소회의실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05/뉴스1 © News1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되는 가운데 미사일 발사가 이뤄진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NSC는 이날 오전 오전 9시부터 10시30분까지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주재로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한반도의 전반적인 안보상황을 점검한 뒤 이같이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어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이번 발사의 배경과 의도를 정밀 분석하면서 관련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국방 및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미사일 제원과 관련해서는 한미 정보판단 결과를 토대로 추후 합참이 설명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날 상임위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외에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해외 출장 중인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박재민 국방부 차관, 최창원 국무조정실 1차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