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장애인 정책, 더 이상 시혜 아닌 당당한 권리”

뉴시스 입력 2021-03-23 16:55수정 2021-03-23 1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올해 장애인 권리보장법 제정"
"올해 장애인 정책 유종의 미 거둬야"
"특수학교 5곳 추가 설치…인프라 확충"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는 금년에 장애인 권리보장법을 제정하여 장애인 정책이 더 이상 시혜가 아닌, 당당한 권리라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주재하고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장애인 정책이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하는 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장애등급제 폐지의 마지막 단계로 소득·고용지원방안을 마련하여 서비스 혁신의 큰 틀을 완성하겠다”며 “발달장애인에 대한 활동지원 서비스도 더욱 확대하고, 공공어린이재활센터 4곳과 특수학교 5곳을 추가로 설치하여 거주지 중심의 재활의료와 교육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했다.

또 “장애인들도 점차 고령화되고 1인 가구가 부쩍 늘고 있는데, 이에 따라 복지전달체계도 더욱 촘촘해지고 섬세해져야 한다”며 “장애인들이 혜택이나 서비스를 잘 모르시거나 정부가 미처 파악하지 못한 사각지대도 있을 것이다. 충분히 홍보해 주시고 현장을 잘 아는 지자체와 협력해서 빈틈을 메워달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올해 우리는 코로나19로부터 완전히 벗어나, 평범한 일상의 회복을 꿈꾸고 있다”며 “그 여정에서 장애인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가 소외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 정부가 앞장서 포용적 회복에 발 벗고 나서야만 모두가 꿈꾸는 온전한 일상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