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도 AZ백신 맞았다…가짜뉴스, 野나쁜 정치에도 K방역 굳건”

뉴스1 입력 2021-03-23 13:56수정 2021-03-23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백신 접종을 마친 후 김정숙 여사의 접종을 지켜보고 있다. © News1
이재명 경기지사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소식을 알리면서 AZ백신과 관련된 가짜뉴스, 악마의 속삭임, 국민 건강을 정쟁 도구로 삼는 야당의 나쁜 정치에 흔들릴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이 65세 이상 고령자분들을 대상으로 확대됐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아침 함께 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AZ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점은 이미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다”며 그럼에도 “
‘유전자 변형 일어난다’거나, ‘치매 걸린다’는 등 혼란을 틈타 찾아오는 가짜뉴스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대통령 먼저 맞으라’며 촌극을 벌이던 정치인들도 있었다”며 국민의힘 쪽을 쳐다봤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이 모든 것이 “‘우리는 더 나빠질 것’이라며 불안을 부추기는 악마의 속삭임, 국민 건강을 정쟁 도구로 삼으려는 나쁜 정치,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불신을 조장하는 나쁜 뉴스”로 규정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이러한 것들은 “앞으로도 설 자리가 없다”며 “흔들림없이 정부의 방역에 함께하며 가짜뉴스가 흔들어도 국민이 만들어온 K방역은 굳건히 계속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