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민간 대북 지원 재개 시사…“충분히 검토”

뉴시스 입력 2021-03-22 12:13수정 2021-03-22 12: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화협 상임의장 면담…"원칙 공감"
北 코로나, 국경개방 상황 등 언급
통일부 "의견 수렴, 반출 재개 검토"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2일 민간 차원 인도주의적 대북 지원 재개 검토 의사를 시사했다. 이 장관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의 면담에서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이종걸 민화협 상임의장과 만나 대북 민간 지원 재개 요청에 대해 “민간 차원 인도주의 협력 지원을 다시 재개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해 주신 데 대해 정부도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그런 방향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어떤지를 감안해야 하겠고 북중간 국경, 북이 대외적 국경개방을 어떤 형태로 하는지 등을 같이 봐 가야 할 점이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종합적으로 판단해 민간 차원 인도주의 협력을 재개하는 문제들과 관련해 충분히 검토하고 빠르게 답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면담 자리에서 이 의장은 “굉장히 상황이 안 좋고 어렵다고 하며, 형식적으로는 인도적 지원이 불필요하다고 하지만 여전히 민간 차원에서는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북한이 꼭 필요로 하는 분야 인도적 차원 지원이 민간에서는 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반출승인을 한미군사훈련 이후 풀어 주십사 하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지난해 9월24일 군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발표한 이후 민간 단체의 대북 물자 반출을 승인하지 않고 있다. 당시 기존 승인 건에 대해서도 사후적 절차 중단이 이뤄졌다.

통일부는 정치안보적 상황과는 별개로 인도적 대북 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북한 식량 상황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수요 등을 지속 검토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날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민간 차원의 인도적 협력은 꾸준히 지속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북한의 인도적 지원수요 북중 국경 동향, 단체 측 입장 등을 종합 고려하면서 반출 승인 재개 문제를 검토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주에는 민화협 일정,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면담 등을 통해 민간 단체 등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기회들이 예정돼 있다”며 “이런 계기 등을 통해 민간 측 의견을 충분히 들어가면서 반출 승인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