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망 줄일 잠재력 엄청나”

뉴스1 입력 2021-03-20 13:42수정 2021-03-20 1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 News1
세계보건기구(WHO)의 백신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사망을 줄일 엄청난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의 백신 안전 자문위원회(GACVS)의 코로나19 소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해당 백신은 위험 대비 이익 분석에서 계속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GACVS의 평가 대상에는 인도 세룸인스티튜트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코비실드’ 또한 포함됐다.

12명의 독립 전문가로 구성된 GACVS는 유럽·영국·인도와 WHO 글로벌 데이터베이스에서 열람 가능한 이 백신의 안전 자료를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소위원회는 이 자료들이 백신 투여 후 심부정맥혈전이나 폐색전증 같은 혈전 질환의 전반적인 증가를 시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뇌정맥동혈전증과 같은 혈소판감소증을 동반한 매우 드물고 특별한 혈전색전증이 보고됐으나, 백신 접종 때문에 발생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또한 이날 화상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자체가 혈소판 감소와 혈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는 게 중요하다”며 “각국이 이 중요한 백신을 계속 사용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