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해철 前 보좌관 투기 의혹 살펴보겠다”

뉴시스 입력 2021-03-19 16:12수정 2021-03-19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보승희 "전해철, 이해충돌 소지…수사에 영향줄 수 있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전직 보좌관 부인의 경기 안산시 장상동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공직에 있으면 정부합동조사단에서 (조사를) 나가겠는데 현재는 민간인이기 때문에 이 사례도 거기에 해당하는지 총리실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전 장관 측근의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를 요청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일단 그 분이 3월9일에 퇴사하신 것 아니냐”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전 장관 지역 보좌관 부인이 부동산 투기로 면직 처분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전 장관 측은 지난 15일 “지난 9일 지역 보좌관이 건강상의 이유로 쉬고 싶다는 이유를 밝혀 의원 면직을 한 사실이 있다”며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이라 단정할 수 없다. 이미 당에 관련 사실을 소상하게 알린 만큼 이후 당의 처분에 따르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황보 의원은 전 장관이 이날 다른 행사 참석을 이유로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최근 LH 부동산 투기 사태로 전국민이 실망과 좌절을 느끼고 있고 전 장관의 최측근 인사마저도 투기 의혹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 앞에 성실히 해명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행사 참여를 이유로 오전 오후 모두 불참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예결위에 참석해 성실히 답변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의무이자 예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장관은 업무상 이해충돌의 문제가 있다. 최측근의 부동산 투기로 수사 대상이 된 상황에서 전 장관은 경찰청 합동수사본부의 상급관인 행안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 아니냐”며 “합동수사에 영향을 준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 측근의 지휘감독 부실 책임이 있는데 공무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냐”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