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日, 美 속국’ 등 “中 비난 전혀 수용할 수 없어”

뉴시스 입력 2021-03-19 14:15수정 2021-03-19 1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 루트 통해 中에 반론
일본 정부는 “(일본은)미국의 속국처럼 군다”는 등 중국의 비판을 수용할 수 없다며 반론했다고 밝혔다.

19일 NHK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각의에서 “중국 측 발언은 알고 있으나 하나하나 그 발언에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정부로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외교 루트를 통해 중국 측에 반론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쪽의 생각은 미일 ‘2+2’ 공동 발표와 다른 기회에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발신하고 있는대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 안보협의위원회(SCC) 2+2 회의가 열렸다.

미·일 외교·국방장관은 회담 후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중·일 영유권 분쟁지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대만, 남중국해,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탄압 등 중국에게 민감한 문제들을 거론했다.

미·일 외교·국방장관은 “기존 국제 질서와 일치하지 않는 중국의 행동이 동맹과 국제사회에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기술적 도전을 제기하다는 점을 인식했다”며 “규칙에 기반한 국제 체계를 훼손하는 역내 다른 이들에 대한 강압과 불안정 행동을 반대하는 데 전념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다음 날인 지난 17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일 공동 성명은 중국의 외교 정책을 악의적으로 공격하고 중국 내정에 심각하게 개입하며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은 냉전식 사고를 고수하면서 의도적으로 집단적 대결에 관여하며 반중국 포위망을 조성하려 한다”면서 “시대적 흐름 및 평화와 발전, 공동 기대에 대한 협력을 추구하는 역내와 세계 대다수 나라에 대해 완전히 반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중국의 부상과 부흥을 억제하려는 이기적 이익을 채우려 한다”면서 “이를 위해 중·일 관계를 훼손하고 늑대를 방안으로 끌어들여 역내 전반적 이익을 배신하며 미국의 전략적 속국으로 행동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