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安, 吳 아닌 김종인과 단일화 싸움…金 탈당해야”

뉴스1 입력 2021-03-19 10:21수정 2021-03-19 10: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왼쪽부터)와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단일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 News1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19일,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야권후보 단일화 훼방만 놓고 있다며 퇴진을 거듭 요구했다.

이 고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야권 단일화 협상이 결렬에 결렬을 거듭하는 이유가 “안철수 후보가 오세훈 후보와 단일화를 하는 게 아니고 김종인 위원장과 단일화 싸움을 하기 때문이다”고 판단했다.

그렇게 보는 이유로 “어제 오세훈 후보가 100% 무선전화 여론조사를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했는데 그걸 김종인 위원장이 ‘유선전화 꼭 넣어야 된다’고 틀었다”라는 점 등을 들었다.

또 이 고문은 김 위원장이 Δ 야당 몫 국회 상임위원장 8자리를 팽개친 것 Δ 단일화 국면에서 한번도 박영선 여당 후보를 비판하지 않고 오직 안철수만 비판 Δ ‘안 후보 정신이 이상한 것 아니냐’라며 단일화를 훼방놓는 발언들 Δ 사사건건 외부 연대세력을 배격하고 배척한 4가지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선 형식적으로 이야기했지, 신랄하게 비판한 적이 있는가”라며 “1년간 해 놓은 게 뭐가 있냐, 야권 분열만 시켰지”라고 김 위원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 부었다.

그러면서 이 고문은 “단일화가 되면 통합선대위가 선거를 치러 김종인 위원장은 있으나 마나고 선거 끝나면 통합전당대회 해서 대표 뽑으면 된다”면서 따라서 “지금 김종인 역할은 끝났다”고 김종인 위원장은 용도폐기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전날에도 김무성 전 의원 등과 함께 김종인 위원장 퇴진을 촉구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