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BTS 등 아이돌 한국서 노예처럼 착취 당해”…CNN “근거없어”

뉴스1 입력 2021-03-18 16:37수정 2021-03-18 1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제63회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작년 8월 발매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로 단독 공연을 펼치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3.15/뉴스1 © News1
북한의 한 선전매체가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를 비롯한 K-POP 가수들이 노예와 같은 착취를 당하고 있다고 비난한 가운데 CNN은 17일(현지시간) 이런 주장이 증거 없는 비판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 아리랑 메아리는 지난 13일 ‘남조선청소년가수들 대기업들에 예속, 비참한 생활 강요‘라는 기사를 게시했다.

아리랑 메아리는 기사에서 “한국 가수들은 어릴때부터 악랄하고 부패한 예술 관련 대기업들과 불공정한 계약을 맺고 비참한 생황을 강요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들은 이들을 감금시키고 하루 2~3시간 재우면서 혹독한 훈련을 시킨다”며 “훈련 과정에서 어린 가수 연습생들은 심한 모욕을 당하기도 하고 어떤 경우에는 정치인과 기업인에게 성 접대까지 강요받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리랑 메아리는 끝으로 “K-pop 가수를 꿈꾸는 아이들은 악랄하고 부패한 예술 관련 대기업 사장에게 몸과 마음, 영혼까지 빼앗기고 노예로 취급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아리랑 메아리의 기사 내용을 인용하며 “K-pop 가수를 꿈꾸는 것이 어렵고 힘든 것은 맞다”면서도 “북한 기사의 주장은 근거가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오히려 “북한은 그동안 검열을 통해 자국민이 해외 영화, 음악, 신문, 서적을 엄격히 제한했지만 기술이 발달하면서 밀반입이 쉬어졌다”며 “아리랑 메아리의 기사는 북한 지도자들이 해외 콘텐츠를 단속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작성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CNN은 남한과 북한은 수천년 동안 같은 문화를 공유했음에도 분단 이후 두 국가의 음악은 다르게 발전했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남한은 K-pop 산업에 수십억 달러 규모를 투자하며 이를 발전시켜온 반면 북한의 음악은 김씨 가문과 제국주의 침략에 맞서 싸우는 선전 수단의 역할로 발전해 왔다고 전했다.

민족음악학자이자 북한 음악 전문가인 키스 하워드는 지난해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음악 회사는 국가 소유이며 허가된 것 이외의 공연은 허용되지 않는다”며 “북한 사람들은 지도부가 허용한 음악 이외의 것을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