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사건’ 차규근 본부장·이규원 검사 재소환 조사

뉴시스 입력 2021-03-18 14:43수정 2021-03-18 1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검찰에 재이첩한 가운데 검찰이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 본부장, 이규원 검사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지난 16일 차 본부장을, 지난 17일 이규원 검사를 각각 불러 조사했다.

이 검사는 김 전 차관의 출국을 막기 위해 불법 긴급 출국금지 요청서를 작성한 의혹 등을 받고 있으며, 차 본부장은 이 검사가 출국금지 과정에 불법을 저지른 사정을 알고도 조치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앞서 지난달 3차례 소환조사를 받은 바 있다.

주요기사
이처럼 수원지검은 관련 검사 사건이 공수처에서 재이첩된 지난 12일 이후 빠른 속도로 수사를 재개해나가고 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두 사람의 소환조사와 동시에 지난 16일 이 지검장에게도 4번째 소환조사요구서를 보냈다.

앞서 수원지검 수사팀은 지난 1월 18일 접수된 고발장에 따라 이 지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지난달 3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지검장은 앞선 2차례 소환조사 출석요구에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3번째 소환조사 통보에는 제기되는 의혹을 부인하는 진술서를 지난달 26일 제출했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차 본부장과 이 검사가 소환조사를 받은 사실은 맞다”며 “추가 소환조사 여부는 수사팀에서 향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