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나 이런 사람이야…모해위증 6000쪽 서류 검토 사진 전격 공개

뉴스1 입력 2021-03-18 10:43수정 2021-03-18 1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모해위증 의혹을 다룬 6000여페이지의 감찰기록을 살피고 있는 모습과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들이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수사 지휘권 발동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나왔다는 사실을 알리려는 듯 서류더미에 파묻혀 있는 사진을 18일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장관 취임이후 SNS활동을 극히 자제해 오던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기록’이라는 단 두 글자를 단 채 집무실에서 서류를 보고 있는 모습과, 산더미같은 서류더미 사진을 소개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15일 전국 고검장 회의 직전 “간담회가 끝나고 돌아가면 6000쪽에 이르는 감찰기록을 직접 볼까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6000쪽 감찰기록이 바로 사진 속 그 서류임이 분명하다.

주요기사
해당 감찰기록은 임은정 대검 감찰연구관이 지난 9월부터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해 검사가 증인에게 거짓 증언을 유도(모해위증)한 의혹’을 파헤친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이틀여에 걸쳐 6000쪽에 달하는 서류를 살펴본 후 17일 “검찰총장 직무대행에게 모든 부장이 참여하는 대검 부장회의를 개최해 재소자 김모씨에 대한 입건 및 기소 가능성을 심의하라고 지휘한다”며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바 있다.

박 장관은 한동수 감찰부장과 허정수 감찰3과장, 임은정 검사의 의견을 듣고 충분한 토론 과정을 거칠 것, 공소시효가 22일로 종료되는 김모씨가 2011년 3월 23일 ‘한모씨를 서울중앙지검 복도에서 우연히 만났다는 증언’ 등의 허위성 여부와 모해 목적 인정 여부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