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옹호 권성동 “쪼잔한 사람은 몰라도 대범한 남자는 땅 기억 못할 수도”

뉴스1 입력 2021-03-18 10:08수정 2021-03-18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오후 KBS1 사사건건에서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논란에 대해 옹호에 나선 권선동 국민의힘 의원. (KBS 사사건건 갈무리) ©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내곡동 땅 논란과 관련해 해명이 꼬이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땅이 얼마고 어디에 있고 그건 좀스러운 사람들이나 (관심을) 갖는 것이지 대범한 남자들은 기억 못할 수 있다”고 방어에 나섰다가 옹호치고는 궁색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권 의원은 17일 오후 KBS1TV ‘여의도 사사건건’에서 오 후보가 “땅 존재와 위치도 몰랐다”고 했다가 공직자 재산신고서에 내곡동 땅을 기재, 비판을 자초한 일과 관련해 “(오 후보가) 처가 재산을 상속받은 건, 내곡동 정도는 알고 있었을 것이지만 그 위치가 어디고, 얼마고, 면적이 얼마인 걸 어떻게 다 기억하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큰일을 하는 사람, 대범한 남자들은 그런 거 기억 못 한다, 좀스러운 가람들만 기억한다”며 따라서 “아무리 정쟁화하려고 해도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함께 출연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린벨트가 풀리고 아파트가 들어섰는데 오히려 손해봤다고 이야기하면 국민들의 분노를 자극하는 것이다”며 오 후보 처신을 지적했다.

주요기사
또 권 의원 발언에 대해 “보상을 받았는데 위치는 안 가보면 모를 수 있다. 그런데 존재를 몰랐다, 위치를 몰랐다”는 건 말이 안된다며 “그것을 ‘오세훈 후보가 대범한 사람이기 때문에’라고 미화시키는 것은 국민 정서를 다시 한 번 자극하는 일이다”고 혀를 찼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