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외교·비핵화에 초점”…北 성명에 대응 안 해

뉴시스 입력 2021-03-17 04:54수정 2021-03-17 0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트너·동맹과 안보 포함한 다양한 문제 조정·협력"
미 백악관이 외교와 비핵화를 작금의 대북 정책 목표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강도 높은 성명에는 따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에어포스원에서 김 부부장의 최근 성명에 관한 질문을 받고 “북한의 코멘트에 직접적으로 답하거나 대응할 게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김 부부장은 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개인 명의의 담화를 내고 한미 연합훈련 시행을 강도 높게 비난,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미국 측에 강경 메시지를 낸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해당 성명엔 직접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현재 우리 초점은 파트너·동맹과 안보를 포함한 다양한 문제를 조정하고 협력하는 것”이라며 “우리 목표는 언제나 외교와 비핵화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주요기사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대북 정책 재검토를 진행 중이다. 이 기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들 사이에선 북한을 향한 공개 메시지를 ‘톤 다운’하자는 합의가 도출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