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美국무·국방 방한서 ‘쿼드’ 제의는 없을 듯”

뉴스1 입력 2021-03-16 13:36수정 2021-03-16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욱 국방부 장관이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3.16/뉴스1 © News1
서욱 국방부 장관은 오는 17일 열리는 한미 국방장관회담과 18일 열리는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 대해 “한미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미국 측이 이번 회담을 계기로 이른바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협의체 가입을 제안할 가능성에 대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질문에 “그런 제의를 할 것 같진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서 장관은 “(쿼드 참여 여부는) 외교부가 주도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정부는 포용성·개방성·투명성에 기초한 협의체면 협력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쿼드 플러스’·‘확대된 쿼드’에 대해선 아직 구체화된 제기가 없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쿼드 플러스’란 기존 쿼드 4개국에 우리나라와 베트남, 뉴질랜드를 더한 개념이다.

서 장관은 ‘쿼드 참여 여부에 대한 국방부의 입장이 뭐냐’는 홍 의원의 거듭된 질문엔 “쿼드 확대는 공식적 제안이나 구상이 아니다. 그런 얘기가 외곽에서 나오고 있지만, 이 부분은 정부와 협조해야 한다”며 “국방부가 의견을 밝히는 건 맞지 않는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서 장관은 “쿼드는 한미동맹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보다 확대된 개념”이라며 “미국 측으로부터 그에 대한 ‘시그널’(신호)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국방부도) 검토한 바 없다”고 거듭 밝했다.

현재 일본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오는 17일 우리나라를 찾아 도착 당일 각각 한미 외교장관회담 및 한미 국방장관회담에 임한다. 이어 두 장관은 18일엔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