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LH사태 정부 총공세…전수 조사엔 “與 적반하장”

뉴시스 입력 2021-03-16 10:50수정 2021-03-16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文정권 정책 대실패를 적폐 청산으로 몰아"
"국민의힘 102명 전원 조사에 동의…與 횡설수설"
류성걸 "與, 정권 몸담은 전현직까지 몽땅 조사하자"
김성원 "文대통령, 사저 형질변경 특혜인지 밝혀야"
국민의힘은 16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국민의힘 의원 전원이 동의했다”며 야당이 거부하는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부동산 정책 대실패를 적폐 청산으로 몰아서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며 “4년 내내 적폐몰이 하더니 또 다시 전 정권 탓, 남 탓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시작되고 난 이후의 적폐라고 본다면 단호히 청산하고 척결하길 바란다”며 “공정이라는 촛불정신을 짓밟고도 여전히 촛불정신 운운하고 있으니 할 말을 찾지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LH 부동산 투기로 촉발된 이 부동산 문제에 관해서 민주당은 참 적반하장이고 뻔뻔하기 짝이 없다”며 “국민의힘 102명 전원이 어떤 조사도 받겠다고 동의했는데도 민주당은 횡설수설한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어 “전수조사에 대해 173명 민주당 전원의 동의서를 받아 무슨 조사라도 받겠다고 제출해달라”며 “당대표를 지낸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오히려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것 아니냐’고 적반하장 덮어씌우기를 하는데 도둑 제 발 저리기 한 건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류성걸 의원도 “(여당은) 부동산 전수조사 관련해 야당에서 어떤 문제가 나올 때까지 조사하려고 하는 듯하다”며 “민주당에 제안한다. 현직뿐 아니라 이번 정권 들어 청와대와 정부, 공공기관에 한번이라도 몸담은 모든 전현직 인사들을 몽땅 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현 정권 수많은 투기 의혹이 공공연히 이어져 오다가 이제야 3기 신도시 사건으로 폭발한 것”이라며 “이쯤 되면 부동산으로 부패한건 민주당이고 민주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곽상도 의원은 국민의힘 차원의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정부에 자료를 공개 요청했다.

그는 “시흥·광명지구에 포함된 1만5000 필지 부동산을 전수조사하는 중”이라며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 지구에 13명의 LH 직원이 있어서 수사했다고 했지만 등기부등본 2000건을 조사해보니 직원 명단에 나오는 분이 92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92명의 직원 여부를 질의했다. 생년월일, 근무부서를 기재해줘야 하는 만큼 신속 답변해줄 것을 공개요청한다”고 전했다.

이만희 의원은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의 쪼개기 매입 통한 부동산 투기 연루 의혹이 밝혀졌다”며 “농지법을 주관하는 차관의 이런 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 농해수위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런 의혹을 소명하기 전까지 박 차관이 업무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문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의혹에 대해 “부지의 70%가 농지인 땅을 농민도 아닌데 어떻게 구입했는지, 농지 지목이 9개월 만에 대지로 형질변경 허가가 났는데 일반 국민도 할 수 있는지 대통령이기에 가능했던 특혜인지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