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단일화 심각하게 금 간 것, 어쨌든 안철수 응원해”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16 10:38수정 2021-03-16 1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의 단일화 과정 잡음을 언급하며 “이미 단일화의 전선에는 심각하게 금이 간 것”이라 주장했다.

정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쨌든 안철수를 응원한다. 안철수 후보가 이적행위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 감정선은 이미 단일화의 전선에는 심각하게 금이 간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당 저당을 떠나 강자에게 당하는 약자에게 응원을 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안철수 후보님 힘내세요. 말싸움은 못해도 말을 못하지는 않는다고 했으니 박영선 후보와 재미난 토론을 기대해 본다. 파이팅”이라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안 후보를 향해 “단일화 과정 속에서 후보들 간 일정한 토론을 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것을 기피하는 속셈이란 것은 이뤄질 수 없다. 토론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사람이 서울시장 후보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 후보는 “모욕적”이라며 “단일화 효과를 없애시려고 하는 것이다. 오히려 박영선 후보나 문재인 대통령께는 아무 비판도 안 하고 파트너에게 도를 넘는 말씀하신 것은 이적행위로 앞으로는 그런 말씀 안 하시면 좋겠다”며 분개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