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파블로프 강아지’ 인격모독” 이준석 “문해 수준이…”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3-15 09:34수정 2021-03-15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15일 페이스북에 “파블로프의 실험이 뭔지 모르면 ‘파블로프의 강아지’가 막말이고 인격모독이라고 생각할텐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적었다.

이날 아침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YTN라디오에 출연해 이 전 최고위원이 인격모독 발언을 했다고 하자 이렇게 반응한 것이다.

이 최고위원은 “아마 고민정 의원 같은 문해 수준에서는 누군가가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다’ 이래도 인격모독이라고 할거다. 사람을 어떻게 개나 닭에 비유하냐고 하면서”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10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박영선 캠프)대변인이면 파블로프의 강아지처럼 반사적으로 오세훈 후보 때리러 나오지 말고 님 후보 공약부터 살피시라”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주요기사
그러자 고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선거를 하면 지켜야 할 선이 있다”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경우 저를 두고 파블로프 강아지라는 표현을 썼다. 이런 인격 모독성 발언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우리 정치 전체가 지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