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학폭 주장’ 누리꾼 고소 취하…“직접 만나 사과 받았다”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3-13 08:58수정 2021-03-13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우먼 홍현희가 자신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에게 사과를 받고 고소를 취하했다.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홍현희는 지난 11일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A 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A 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A 씨가 모두 내린 상태”라며 “홍현희는 A 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앞서 홍현희는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 시절 안 찔리니?’라는 글을 통해 고등학교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주요기사
그러자 소속사는 입장문을 내고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고 반박했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