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폭력 재조명’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 결국 자진사퇴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12 16:18수정 2021-03-12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V-리그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이하 ‘KB배구단’) 이상열 감독이 결국 자진해 지휘봉을 내려놓기로 결정했다.

이상열 감독은 12일 “다시 한 번 12년 전 본인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박철우 선수와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자숙의 시간을 갖기 위해 사임한다”고 사퇴 배경을 밝혔다.

KB배구단은 이상열 감독의 사의를 수용하고, 2020-2021시즌 종료 시까지 코치 중심 체제로 선수단을 운영하되 이경수 코치에게 임시로 감독대행의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이상열 감독은 “이번 시즌 저를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 정말 고맙고 미안하다. 시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선수단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출신 팀에서 잠시나마 감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지금처럼 KB배구단을 항상 사랑으로 응원하겠다. 배구를 사랑하는 모든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9년 국가대표팀 코치 시절 선수 박철우(36·한국전력)를 폭행해 물의를 일으켰던 이상열 감독은 과거 폭행이 다시 불거지자 지난달 20일 시즌 잔여 경기에 출장하지 않기로 했다가 결국 자진 사퇴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