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훈 오뚜기 대표, 중국산 혼입 미역 사과…“자진회수·환불”

뉴스1 입력 2021-03-11 16:45수정 2021-03-12 0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뚜기가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한 사과문 © 뉴스1
오뚜기가 100% 국내산으로 표기한 ‘오뚜기 옛날미역’의 중국산 미역 혼입 의혹 언론 보도와 관련 사과문과 함께 환불조치 결정을 내렸다.

오뚜기는 이강훈 대표이사 명의 사과문을 11일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하고 “명확히 밝혀진 사실은 없으나 고객의 불안감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해당 제품을 자진 회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오뚜기에 미역을 공급하는 3개 업체 중 1곳은 원산지 표시 위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 대표는 “해당 제품은 오뚜기 옛날미역과 오뚜기 옛날자른미역 중 제주일자 표시에 F2가 표시된 제품”이라며 “가정에 보관하고 있는 제품은 전량 환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앞으로도 오뚜기 임직원은 더욱 좋은 품질의 제품을 고객께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객 여려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