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변이 코로나19 약 400건 발견…“주류 아냐”

뉴시스 입력 2021-03-10 10:47수정 2021-03-10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 등 간토 지역서 394건 발견
"주류 아니지만 실태 파악에 노력"
일본에서 변이 코로나19 사례가 약 수 백건 발견됐다. 당국은 주류는 아니지만 조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전날 영국·남아프리카·브라질에서 유행하는 종류와는 다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간토(?東)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 3일까지 394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간토 지역은 수도 도쿄(東京)도 등 수도권이 포함된 지역이다. 394건 가운데 2건은 검역소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재감염 위험이 높으며 백신의 효과가 감소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되고 있다.

주요기사
사이토 도모야(?藤智也)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감염증위기관리연구센터장은 “이 타입이 주류인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지만 계속 실태 파악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방자치단체에게 신규 감염자 5%~10%를 대상으로 표본을 추출해 변이 바이러스 검사를 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NHK가 각 지자체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지난달 28일까지 일주일 간 전국 1234명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실시됐다. 신규 확진자의 약 17%에 해당한다.

1234명 가운데 약 4.5%인 56명이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