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막차 타자”…3월 대출 수요 다시 늘어

뉴시스 입력 2021-03-10 09:47수정 2021-03-10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기준 시중銀 신용대출 잔액 136조 돌파
당국 대출 규제 발표 예고…대출 수요 '들썩'
이달 중순 발표될 당국의 대출 규제를 앞두고 신용대출 수요가 다시금 폭증하고 있다. 강력한 대출 규제로 인해 조만간 자금줄이 막힐 수 있다는 불안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6조450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과 비교해 6영업일 만에 약 1조2658억원이 증가한 수치다.

지난달 주요 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세는 한 풀 꺾인 모습을 보였다. 5대 은행의 2월 기준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1843억원으로 지난 1월 말(135조2400억원)에 비해 556억원 줄어들었다. 성과급과 연말정산 환급금 등 일부 목돈이 생긴 데다 주식시장이 조정국면에 접어들면서 신규 대출 수요가 감소한 영향 등이 작용했다.

하지만 이달 들어 은행권의 신용대출 수요는 또 다시 급증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출을 죄려는 금융당국의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일단 대출을 받아놓고 보자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과 함께 공모주 청약 등이 겹치면서 대출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공모주 최대어 중 하나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일반 청약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이 가운데 금융당국은 대출 규제 고삐를 계속해서 조일 것으로 보인다. 조만간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 종합관리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새 방안은 현행 40%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차주별로 적용하는 게 핵심이다. DSR은 차주가 받은 모든 대출(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카드론 등 포함)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현재는 개별 은행이 취급하는 모든 가계대출을 더해 DSR이 40%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데, 앞으로는 이를 개인별로 적용해 대출이 더욱 깐깐해질 전망이다. 다만 금융위는 규제 시행 전 받은 대출에 대해서는 새로운 제도를 소급해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 그 적용대상 역시 단계적으로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