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사 불 태운 50대 승려 검찰 송치…“범행 후회”

뉴스1 입력 2021-03-10 09:16수정 2021-03-10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5일 전북 정읍 내장사의 대웅전에 방화를 저지른 승려 최씨가 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정읍 전주지방법원 정읍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내 전소시킨 50대 승려가 검찰에 송치됐다.

정읍경찰서는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로 승려 A씨(53)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37분께 내장사 대웅전에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월 수행을 위해 내장사에 들어온 뒤 다른 승려들과 마찰을 빚다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A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사찰에 보관된 휘발유를 뿌려 불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범행 직후 경찰에 직접 신고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하면서 서운한 게 쌓여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 방화로 대웅전 165.84㎡가 모두 타 소방서추산 17억8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내장산으로 불길이 옮겨 붙거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A씨는 지난 7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뒤 “정읍시민에게 깊이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술 먹고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했다. 이어 “순간적으로 판단이 흐려졌다. (범행) 직후 바로 후회했다”고 덧붙였다.

 (정읍=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