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충성 서약 거부 공무원 200명 해임 ‘반중파 탄압 본격화’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3-09 19:58수정 2021-03-09 2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전방위적인 홍콩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에 이은 권력서열 3위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대) 상무위원장이 8일 “애국자만이 홍콩을 다스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공언한 가운데 홍콩 정부는 충성 서약을 거부한 공무원 200여 명에 대한 해임 절차에 착수했다.

홍콩 밍보 등에 따르면 리 위원장은 이날 전국인대 업무보고에서 “홍콩 선거제 수정을 통해 홍콩의 헌법질서를 수호하고 애국자만이 홍콩을 다스리도록 일련의 법률적 종합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력, 군사력 등을 통해 물리적으로 홍콩 반중파를 제재하는 게 아니라 법을 통해 이들의 활동을 철저히 제한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중국은 전국인대에서 반중파의 각종 선거출마 자격을 제한하고 내년 3월경 간선제로 치러지는 홍콩 행정장관 선거에서 친중파 선거인단을 대폭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안이 전국인대 마지막날인 11일 전체회의에서 통과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반중 성향 공무원에 대한 탄압 역시 본격화하고 있다. 패트릭 닙 홍콩 공무원사무장관은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18만 명의 공무원에게 충성 서약을 받은 결과 200여 명이 거부했다”며 “이 서약을 받아들일 수 없는 공무원이라면 정부를 떠나는 게 맞다”고 해임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충성 서약의 핵심은 홍콩 기본법 준수, 홍콩특별행정구에 대한 충성, 정부에 책임감을 다하고 임무에 헌신한다는 내용 등이다.

주요기사
홍콩 정부는 지난해 6월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시행하면서부터 공무원의 충성서약을 의무화했다. 지난달 23일에는 서약을 거부한 공직자의 자격을 박탈할 수 있는 법률 개정안도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홍콩 당국이 자격 박탈을 넘어 서약을 거부한 사람들을 형사 범죄로 기소할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