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가 직업이 된 국토교통부 장관[청계천 옆 사진관]

안철민기자 입력 2021-03-09 16:24수정 2021-03-09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두번재)과 장충모 한국토지주택공사 권한대행 등 참석자들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지구 내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 변 장관, 손명수 국토교통부 2차관, 장충모 한국토지주택공사 권한대행.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
‘국민께 죄송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9일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부 장관과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 등을 출석시켜 긴급 현안질의를 실시했다.

장충모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01차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01차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01차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은 현안 질의에 앞서 “저 역시 국민 한사람과 국민 대의기관으로서 소식을 접하고 분노를 넘어서 참담함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며 변창흠 장관을 비롯한 국토부·LH 관계자들을 향해 “왜 이 자리에 불려나와 계신지 잘 알고 계실 것이라 생각한다. 통렬히 반성하고 여러 위원들이 국민을 대표해 질타하는 것을 겸허히 받아드려야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변 장관과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 등은 자리에서 일어나 사죄했다.

주요기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안철민 기자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