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한미, 6년 기한 방위비 분담금 합의 도달”

뉴시스 입력 2021-03-09 07:49수정 2021-03-09 0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한미 양국이 6년 기한의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8일 국무부가 공개한 언론 브리핑 동영상 등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SMA 관련 질문에 “한미 양국은 새로운 6년 기한 SMA 합의에 도달했다”며 “이는 우리 동맹과 공동방위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미 양측이 서명과 발효를 위한 합의를 마무리하는데 필요한 최종 단계를 추진하고 있다”고도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前) 행정부에 비해 덜 요구하는 입장이었느냐’는 질문에 “한국은 우리 동맹이다”며 “가까운 동맹(close ally), 방위 동맹(treaty ally) 관계의 맥락에서 볼 때 미국이 (무리한) 요구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이는(무리한 요구는) 근본적인 동맹 강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선의로 건설적인 협상을 해왔다. 이 협정은 양측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구체적인 SMA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