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조정안 12일 발표…평균 확진 여전히 300명↑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8 12:15수정 2021-03-08 1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오는 14일 종료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의 조정안을 12일 발표할 계획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금요일인 12일 정도에 그 다음주 조정안을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대체로 현 단계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적용 중인 거리두기 단계는 각각 2단계와 1.5단계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기준으로 2주간 평균 확진자(372.8명)가 2단계 수준이기 때문이다. 단계 조정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뉴스1
이와 별개로 정부는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도 마련 중이다. 지난 5일 공개된 거리두기 개편 초안에 따르면, 거리두기 단계는 현행 5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된다.

주요기사
단계별로 사적 모임 금지 인원수도 달리 적용된다. 2단계에는 9인 이상, 3단계 5인 이상, 4단계에는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는 식이다. 4단계에선 출퇴근 외 사실상 모든 외출 자제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 강하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개편 전까진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 내에서 확진자 증감에 따라 단계를 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거리두기 체계로도, 개편안에 따라서도 2단계”라며 “수도권이 중요한데, 안정화된 추세를 보여야 (거리두기)개편을 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