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변창흠 사퇴하라…아니면 文대통령이 결자해지”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6 16:40수정 2021-03-06 1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오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변 장관의 자질 없음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시절부터 이미 검증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LH 사장 출신인 변 장관은 최근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건 아닌 것 같다”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걸로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하는 등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그의 LH 사장 재임 시기와 LH 직원들의 땅투기 시점은 정확히 일치한다”며 “이러한 객관적 사실만 보더라도 변 장관은 중차대한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책임자로서의 지위를 이미 잃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미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SH 사장 시절의 임대주택 거주 국민들을 향한 막말 논란, 구의역 사고 희생자에 대한 망언 공분, 지인들을 향한 특혜 제공 의혹, 세금 체납과 차량 압류 등에도 불구하고 국토부 장관 자리까지 오른 그가 이제는 스스로 내려오기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오 후보는 “만약 변 장관이 이를 거부한다면 LH 주도 주택공급에 대해 ‘변창흠표 정책’ 운운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하라”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