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3G 연속 선발 출전…발렌시아, 비야레알에 2-1 역전승

뉴스1 입력 2021-03-06 08:41수정 2021-03-06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이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발렌시아는 경기 막판 대역전극으로 승리를 챙겼다.

이강인은 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비야 레알과 2020-21 라리가 26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1분까지 66분 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막시 고메스와 함께 전방 투톱 공격수로 나온 이강인은 0-1로 끌려가던 후반 21분 케빈 가메이로와 교체됐다. 24라운드 셀타 비고와의 경기부터 3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41분 카를로스 솔레리의 페널티킥 동점골과 후반 추가 시간 곤잘로 게데스의 역전골로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7승9무10패(승점 30·골득실 -4)가 된 발렌시아는 10위 빌바오(승점 30·골득실 +6)에 골득실서 밀려 11위에 자리했다. 지난달 28일 헤타페전 0-3 완패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비야레알은 7위(승점 37)를 유지했다.

전반 20분 이강인의 오른발 슛으로 첫 유효슈팅을 기록한 발렌시아는 초반 비야레알의 공세에 고전했다.

전반 38분 페널티지역에서 비야레얄 제라르 모레노의 헤딩슛이 발렌시아 수비수 호세 가야의 팔에 맞았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모레노는 전반 40분 침착한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을 0-1로 마친 발렌시아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강인이 강력한 왼발 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이강인은 후반 21분 가메이로와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3분 뒤 다니엘 바스의 헤더가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운도 따르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후반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41분 고메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태클에 쓰러졌고, VAR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솔레르는 침착하게 동점골로 연결했다.

골키퍼 선방으로 실점 위기서 벗어난 발렌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역전골을 터트렸다. 게데스가 후반 46분 페널티박스 왼쪽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발렌시아는 1골 차의 승리를 기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