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오거돈 투기 의혹에 文대통령 침묵…진상조사해야”

뉴시스 입력 2021-03-05 14:42수정 2021-03-05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 편 잘못에는 눈감는 선택적 침묵 재등장"
국민의힘은 5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족이 부산 가덕도에 이어 고속철도(KTX) 진영역 일대에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대통령과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즉각 강력한 진상조사 의지를 밝히고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상근부대변인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내 편의 잘못에는 은근슬쩍 눈감아주고 넘어가려는 지긋지긋한 선택적 침묵이 다시금 등장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까 LH임직원들의 사전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진상조사단을 꾸리며 조사에 나서고, 충격적이라며 질타하던 모습과는 사뭇 대조된다”며 “그토록 대통령이 이야기한 기회의 평등이고, 공정한 과정이고, 결과의 정의는 어디로 갔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의 사퇴 이후 지금까지도 땅값은 계속 오르고 있었으니 부산시민들이 겪었던 불행의 시간이 오히려 오 전 시장 일가에게는 수익의 시간이었던 셈”이라며 “정부여당이 이번 투기의혹에 대해 또 다시 어물쩍 넘어가려한다면 부산시민과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앞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실은 지난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 전 시장 일가가 가덕도 일대에 약 7만8300㎡(약 2만3700평)의 땅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김해시 진영읍?진례면 일대에도 약 5만9200평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중 오 전 시장의 토지 지분만 1만7000평이 넘는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