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대위 체제 임박…이낙연, 지원 방식 막판 고심

뉴스1 입력 2021-03-05 12:48수정 2021-03-05 1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5/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본격적인 선대위 체제에 돌입한다.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게 될 이낙연 대표는 지원 방식을 놓고 막판 점검에 나섰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퇴임 이후 선대위 체제에서의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해 논의했다.

윤영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당 체제가) 선대위로 전환된다. 월요일 수요일 회의를 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 국면에서 선대위가 어떻게 움직일 지 그런 것들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연설에 강한 장점을 살려 현장 중심으로 지원 사격에 나설 계획을 세우고 있다.

주요기사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은 통화에서 “대표는 주로 현장 중심으로 뛸 예정”이라며 “퇴임 이후 우리 조직의 방향 등을 다시 한번 점검했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대표께서 선대위 회의 참석 대상이긴 하지만, 그런 모양이 적절한지에 대한 고민이 조금 있으시다. 유세 등 현장 지원 활동을 중심으로 하는 것이 맞는다는 생각도 가지고 계신다”며 “여러 가지 검토해서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3일 4·7 재보선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이 대표는 오는 9일 퇴임 직후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을 김태년 원내대표와 함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서울·부산시장 선거를 진두지휘한다. 대선 전초전인 이번 선거에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이제 당은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진입한다. 당은 모든 역량을 후보자 지원 등 선거지원에 총동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전진을 위해 국민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당원 모두가 앞으로 남은 35일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