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코로나 경기부양안으로 약 1억6000만가구 지원”

뉴스1 입력 2021-03-05 08:30수정 2021-03-05 0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상원에서 논의 중인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안으로 약 1억6000만 가구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지난해 12월 지원금을 받은 가구의 98%인 1억5850만 가구가 이번 부양안으로 지원금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상원은 이날 지난달 27일 하원을 통과한 부양안에 대한 토론을 개시했다.

공화당이 부양안에 반대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당내 상원 의원 50명이 모두 찬성할 수 있도록 지원금을 받는 소득 기준을 강화하도록 법안을 수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은 가능한 한 법안에 빨리 서명해 팬데믹으로 경제적 혼란을 겪고 있는 수백만 명의 사람을 돕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