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의도서 의원 30명 세몰이…“기본주택 협조를”

뉴시스 입력 2021-03-03 14:50수정 2021-03-03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의원들과 정책협의…"경제적 풍요 분배해야"
"윤석열, '文정부 총장'이란 文 말씀 따라 행동을"
"검찰개혁 시대적 과제 여전히 유효…가야할 흐름"
이재명 경기지사가 3일 여의도를 찾아 경기도 국회의원들과 예산정책협의를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갖고 코로나19 피해지원 방안과 도내 3차 공공기관 이전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지사의 정책아이콘인 ‘기본주택’을 주제로 한 김남근 변호사의 주제발표도 들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희 국회 부의장, 박정 경기도당 위원장, 정성호·김경협·윤후덕·안민석·김병욱·김영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지난 1월 같은 장소에서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를 연 바 있다. 당시도 민주당 박영선,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비롯해 의원 50여명이 대거 참석했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기본주택도, 배제금융이 아닌 포용금융을 위한 기본금융 또는 기본대출 역시 경기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정책”이라며 “기본주택을 가능하게 하는 입법화, 앞으로 우리가 말할 포용금융, 기본금융을 위한 각종 법제정에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그는 “우리가 가진 자원, 기회가 지나치게 한쪽에 편중돼 제대로 사용되지 못해서 사회 전체로 보면 효율이 떨어지고 결국 총량이 줄어드는 상황이 된 것 같다”며 “양극화를 완화하고 편중을 줄여 공정한 경쟁을 가능하게 한다면 전 지속적 경제성장이 얼마든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공정한 질서를 위한 제1 기능은 경제적 풍요를 우리 모두가 최소한 함께 나누는 것”이라며 “과거와 달리 공급부족이 아닌 총수요가 부족해 생긴 저성장 시대는 결국 정부 재정지출의 핵심역할이 총수요 진작에 있어야 하며, 그건 결국 2차 분배, 노동소득이 아닌 이전소득 늘리는 방향으로 갈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전소득을 늘리되 저축으로 쌓이지 않고 시장에 순환되게 하려면 우리가 전세계 최초로 도입해 성공한 시한부 지역화폐형식 재정지출”이라며 “이를 통해 소비를 충분히 늘릴 수 있고 소비가 늘면 수요가 늘고, 수요가 늘면 생산이 늘고 생산이 늘면 투자와 고용이 늘어나는 선순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3차 공공기관 이전을 놓고 수원시가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선 “물론 기존에 기관이 위치한 지역에선 억울할 수 있다”면서도 “또 한편 경기도 전체로 보면 소외되고 모두를 위해 희생하는 북동부 지역 주민들의 입장도 고려한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책협의를 마친 후 이 지사에게는 지역 현안, 정책을 건의하려는 의원들이 쇄도했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중에도 의원들이 다가와 이 지사에게 살갑게 인사를 건네며 기념촬영을 했고, 이 지사도 정채 제안서 봉투를 건네받으며 연신 “잘 확인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에 공개 반발을 이어가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이 말씀에 들어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면 좋겠다”고 에둘러 경고했다.

그는 “많은 논란이 있긴 하지만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고 또 가야될 도도한 흐름의 일부라 생각한다”고 했다.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차기 주자 중 선두를 달리는 데 대해선 “내가 경기지사로 국민의 선택을 받았고 경기지사로서 열심히 한 것에 대해 과분한 평가를 해주는 것 같다”며 “더 열심히 내게 맡겨진 일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 잠룡들의 견제구에 대해선 “국가를 위해서나 나를 위한 충언이라 생각한다. 성찰의 계기로 삼고 있다”며 “그분들 말씀에 대해 일일이 내가 특별히 드릴 말은 없다”고 받아넘겼다.

이 지사는 또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신복지제도 구상에 대해선 “내가 기본소득을 주장한다고 해서 기존 복지를 통폐합해 없애고 대체하자는 게 아니다”라며 “복지제도를 확대해나가고 기본소득도 복지적 경제정책으로 새로 도입해 경쟁시켜보자는 입장이기에 큰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오후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이 주최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관련 토론회에도 참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