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 믿고 맡겼는데…줄눈 테러당해” 고객의 호소 [e글e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3-02 16:47수정 2021-03-02 1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네이버 카페
한 아파트 입주민이 업체에 맡긴 줄눈 시공을 두고 “테러를 당했다”고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2일 부동산 관련 한 카페에는 ‘줄눈 테러를 당했는데 의견을 구한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시공하는 당일, 사정으로 직접 가보지 못했다는 글쓴이는 “사장이 보내준 사진을 보고 이상했지만, ‘알아서 잘하셨겠지’라는 생각으로 입주하는 날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직접 내 눈으로 보니 화장실을 이렇게 테러해놓고 가셨다. 곰팡이도 아니고 두껍고 색도 이상하다”면서 “시공 전 요청사항으로 줄눈이 처음이라 잘 모르니 바닥은 어둡게, 다른 곳은 주변과 어울리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출처= 네이버 카페
공개한 사진에는 세면대와 욕조 등에 어두운 색상의 줄눈이 시공된 모습이다. 글쓴이는 “상식적으로 누가 저런 색을 요청하냐고 했더니 사장은 계속 어울린다고 주장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주변 이야기를 들어보니 줄눈 시공 전에 색상을 알려주는 연락이 온다는데 (이 업체) 사장은 그런 연락이 없었고, 그냥 믿고 맡겼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1차로 금액 지불한 후 재시공해주기 전까지 남은 금액을 못 드리겠다고 말했더니 회사와 집으로 찾아오겠다고 협박했다”면서 “어떻게 대응해야 하냐. 속상하고 당황스럽다”고 조언을 구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전혀 안 어울린다”, “저런 색상과 두께는 처음 본다. 충격적이다”, “누가 저걸 돈 주고 했다고 믿을까”, “이건 오히려 정신적 피해보상까지 받아야할 듯”, “역대급 시공이다” 등 놀라워했다.

다만 일부는 “정확하게 색상을 말해야하지 않았을까 싶다. 시공 후에 사진도 보냈다는데. 알아서 잘해달라고 하면 업자는 편한대로 한다”고도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보였다.

한편 글쓴이는 이날 오전 추가 글을 게재해 “회사에 경찰 대동하고 와서 현재도 돌아가지 않고 있다”면서 “욕조만 추가금 2만 원을 주면 재시공해주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