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우상호 ‘박원순 롤모델’ 발언 인권위는 왜 입장 안 내나”

뉴스1 입력 2021-02-24 12:50수정 2021-02-24 1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2.24 © News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박원순 롤모델’ 발언으로 2차 가해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야당이 24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개개인의 발언을 갖고 대응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우상호)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박원순 시장이 롤모델이라고 했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은 2차, 3차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표를 의식한 행위라고 볼 수밖에 없고 여성가족부 장관도 관련 발언을 했는데 인권위가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며 “인권위가 누구를 위한 국가기관인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예비후보의 2차 가해에 해당하지 않냐’는 최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그 판정을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진정이 들어오면 판단하지만, 현재는 바깥에서 이뤄지는 발언들에 대해서 일일이 성명이나 의견을 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