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윤석열 장모 의혹’ 보완수사 요청…경찰 재수사

뉴스1 입력 2021-02-24 09:59수정 2021-02-24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경찰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의 납골당 사업 편취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경찰은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는데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청하면서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에 따라 1월 말 이 사건의 고소인 노모씨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노씨는 최씨가 자신이 명의신탁한 주식 10%를 법조 브로커 김모씨에게 불법 양도하는 수법으로 자신의 납골당 사업을 편취했다며 지난해 1월 최씨와 김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사 결과 지난해 12월18일 불기소(각하)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지난해 12월2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허인석)는 최씨와 김씨의 일부 혐의에 대한 보완수사를 경찰에 지휘했다. 검찰은 수사권조정에 따라 검찰은 올해 1월8일 해당 지휘를 요구로 변경했다.

허인석 부장은 윤석열 총장 징계 정국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번 보완 수사 요청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 대한 보완 수사 요청은 지검장에게 보고도 안 올라가는 사안이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보완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완수사 혐의와 사유, 수사 일정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