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화재로 아들과 대피…QR코드 없다고 카페서 쫓겨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09:31수정 2021-02-24 1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유리 인스타그램
자발적 비혼모로 화제를 모은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아들 젠과 대피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유리는 24일 인스타그램에 “(23일) 오전 우리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 밖이 뽀얗게 변했다”며 “아이를 돌봐주시는 이모님은 옷 속에 젠을 안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것 같았다”며 "무엇보다 3개월밖에 안 되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봐 너무 두려웠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겨우 밖으로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 감사하다. 누구에게 아니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싶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사유리는 이후 집 근처 동물병원에 강아지들을 맡기고 추위를 피하기 위해 찾아간 카페에서 쫓겨났다고 했다.

그는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있었는데 직원분이 QR코드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며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한다고 했다. 입술이 파랗게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하셨다”고 토로했다.

이어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 이번에 전 인적사항에 대해서 마지막까지 안내를 못 받았다”고 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유리는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 하는 목적이 절대아니다”라며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이라면 휴대전화가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건 그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사유리는 외국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한 뒤 지난해 11월4일 일본에서 아들 젠을 출산하면서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 현재 젠과 함께 한국에서 생활하며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