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어려움 토로해 왔던 택배기사, 차량서 숨진 채 발견 [THE 사건]

김태성 기자 입력 2021-02-23 20:33수정 2021-02-23 2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pixabay
23일 오전 서울 구로구에서 한 택배기사가 자신이 몰던 택배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은 최근 주변에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택배업에 종사하는 40대 남성 A 씨가 23일 오전 7시 40분경 구로동에 있는 자택의 인근 골목에 주차된 택배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밤 직장 동료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경찰은 발견 당시 차량 내부 상황 등으로 미뤄 볼 때 A 씨가 이날 밤 문자를 보낸 뒤 극단적 선택은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A 씨는 평소 주변에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평소 가족들에게 택배 업무와 관련된 과로나 스트레스를 호소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A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