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공장 옥외탱크서 유해화학물질 누출…인명피해 없어

뉴스1 입력 2021-02-10 20:05수정 2021-02-10 2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오전 10시 35분께 울산 남구 매암동의 한 석유화학 업체 옥외탱크에서 유해화학물질인 메틸아크릴레이트가 일부 유출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울산소방본부 제공) © 뉴스1
10일 울산의 한 석유화학 업체에서 유해화학물질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울산시 남구 매암동의 한 석유화학 업체 옥외탱크에서 유해화학물질인 메틸아크릴레이트가 일부 유출됐다.

소방당국은 위험물 운반용도로 사용되는 20톤급 ISO탱크에서 메틸아크릴레이트가 누출된 것을 확인했다. 유출된 메틸아크렐레이트는 9500ℓ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물질은 무색의 인화성 액체로 호흡기와 피부를 자극하는 유해화학물질이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중합반응열에 의해 메틸아크릴레이트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합반응은 다수의 분자가 결합해 더 큰 분자량을 가진 화합물이 되면서 열이 발생하는 현상이다.

다행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다만 화학물질에서 나는 악취가 퍼지면서 소방본부에 40여 건의 주민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방제작업 및 안전조치를 완료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울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