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공무원 수색 실패 반성한 軍…표류경로 분석 향상

뉴시스 입력 2021-02-07 09:26수정 2021-02-07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군, 부유물 표류경로 분석 체계 최신화 연구
사고해역 최초 발생지점 정보 등 실시간 측정
해군이 해난사고 때 신속하게 구조·수색하기 위해 각종 장비 기능을 향상시킨다. 지난해 9월 발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실종과 피살 사건에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해군본부는 ‘부유물 표류경로 분석 체계 최신화 및 안정화’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7일 밝혔다. 사업예산은 3억원이다.

사업 목적은 해상 조난 선박·인원 구조, 유실장비 수색작전을 위해 부유물 표류경로 분석 프로그램을 최신화하고 운영지원체계를 안정화하는 것이다.

주요 연구 내용은 ▲부유물(사고해역) 최초 발생지점에 대한 해양정보(수심, 유속, 수온 등) 전시 기능 추가 ▲부유물별 표류경로 실해역 추적 시 표류 시작·종료 시점 기능 추가 ▲일일 기상·해양정보 등의 환경외력자료 최신화 등이다.

주요기사
해군은 제안요청서에서 “부유물 표류경로 분석 프로그램의 대상해역 확대와 활용증가에 따른 자료 전송량과 전송 횟수 증대로 안정적 지원체계 구축이 필요했다”며 “또 신속한 구조·수색작전 임무수행 지원을 위한 작전부대별 자료 전송 체계·회선 관리가 필요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연구가 지난해 9월 발생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 공무원 이모씨 실종·피살 사건에 따른 후속조치라는 평이 나온다. 당시 해군은 해양경찰청 주도 수색 작업에 동참했지만 이씨를 찾지 못했다. 이씨는 북한쪽 해역에서 사살됐다. 이후 이씨의 자진 월북 여부를 놓고 논란이 확산됐다.

해군은 이 같은 관측에 대해 해수부 공무원 실종 관련 연구는 아니라고 밝혔다. 겨울철에 어선이나 화물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잦아 이 시기 구조·수색 작전을 돕기 위한 연구라는 게 해군의 설명이다. 해군은 이씨 실종과 수색 실패는 해양경찰청의 책임이라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