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한 74세 터미네이터…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1-22 17:51수정 2021-01-22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 아놀드 슈워제네거 트위터
‘터미네이터’로 유명한 아널드 슈워제네거(74) 전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을 유튜브로 공개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이지만 방역, 반이민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요 대책을 줄곧 비판했고 백신 접종,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중요성을 거듭 언급했다.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는 21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LA다저스 스타디움에서 백신을 맞은 뒤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Come with me if you want to live)며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1991년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에서 본인이 했던 대사를 차용했다.

그는 트위터에도 “오늘은 좋은 날이었다. 백신 접종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면서 매우 행복했다”며 접종 자격이 되는 사람은 속히 등록을 하고 나처럼 백신을 맞으라고 당부했다.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던 지난해 3월에도 자택에서 당나귀에게 당근을 주는 동영상을 공개한 후 “가능한 한 오래 집에 있어야 한다”면서 거리두기를 독려했다.

주요기사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