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7억 춘제 귀성객에 “코로나 음성 증명서 지참하라”

뉴스1 입력 2021-01-21 14:38수정 2021-01-21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정부가 내달 ‘춘제’(설날·2월12일) 연휴 귀성객들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는 증명서 소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 산하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의 왕빈 질병통제국 감독관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춘제 기간 농촌지역으로의 귀성을 원하는 사람은 코로나19 예방·통제를 위해 귀성 전 7일 이내 실시한 핵산검사(PCR) 음성 증명서를 갖고 있어야 한다”며 “동시에 각 지방정부는 귀성객들이 돌아간 이후에도 이들을 추적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춘제는 중국 최대 명절로서 올해 연휴 특별수송 기간(1월28일~3월8일)엔 연인원 17억명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 교통운수부에 따르면 이 같은 춘제 귀성 예상 인원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귀성객에 비해선 40% 이상 줄었으나, 작년보다는 10% 넘게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는 2019년 12월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 모를 폐렴이 집단 발병했다’는 보고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접수된 이래 중국 전역과 각국으로 퍼져나가 현재까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9730여만명, 사망자 208만여명을 기록 중이다.

주요기사
코로나19 발원국인 중국은 작년 9월 자국 내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었지만, 최근 수도 베이징을 비롯해 허베이·헤이룽장성 등 각지에서 지역감염 사례가 연이어 보고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상황.

특히 최근엔 작년 9월 영국에 처음 보고됐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에 감염된 환자들도 속속 나오고 있다. B.1.1.7(VUI-202012/01)로 명명된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70%가량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중국 당국은 올 들어 코로나19 집단발병 사례가 보고된 허베이성 스자좡시(인구 약 1000만명)·헤이룽장성 쑤이화시(약 310만명) 등 주요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춘제 연휴 귀성객 통제에 실패할 경우 코로나19의 전국적 재유행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많다.

왕 감독관은 이날 회견에서 “작년 12월 이후 보고된 코로나19 집단발병 사례는 대부분 해외유입자에게 비롯돼 농촌 지역으로 퍼져나간 것이다. 그러나 그 범위가 넓고 속도도 빨라 대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춘제를 앞두고 사람들의 이동과 모임이 많아지면 전파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위건위는 20일까지 1500만명에 이르는 자국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지만, 이는 춘제 연휴 전 목표치로 삼았던 5000만명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위건위에 따르면 21일 오전 0시(현지시간) 현재까지 중국 내 31개 성·시·자치구로부터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는 8만8701명으로 전날보다 144명 늘었고, 사망자는 전날과 같은 4635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